"멧돼지가 일년 농사 망쳤다" 농가 비명

정읍신문l승인2008.07.18l수정2008.07.18 11: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노랑고구마 주산지 산내면 심각

 

 


노랑고구마의 주산지인 정읍시 산내면이 멧돼지 피해로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7월은 노랑고구마의 뿌리가 형성되는 중요한 시기로 이때 멧돼지 피해를 입으면 수확을 전혀 기대할 수가 없다.
 산내면의 멧돼지 피해면적은 노랑고구마 2㏊, 사과 2㏊가 신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잡식성인 멧돼지는 야행성으로 주로 밤에 나타나 고구마 두렁을 무차별로 헤집고 고구마 뿌리를 캐먹고 있어 날이 갈수록 피해면적이 늘고 있다.
멧돼지는 다산을 하는 동물로 천적이 없어 개체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지만 시에서 추진하는 유해조수포획허가와 전기목책기 설치사업으로는 멧돼지를 퇴치하는데는 한계가 있다는 것.
멧돼지 퇴치의 효과적인 방법으로는 순환수렵장의 허가가 있지만 4년 주기로 2개도씩 허가를 내주고 있고 유해조수포획허가는 총기의 안전성을 고려하여 피해지에 한해 허가해주고 있어 활동반경이 큰 멧돼지의 퇴치에는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한편 지난 6일 산내면 황토마을에서는 멧돼지를 쫓기 위해 풀어 놓았던 사냥개가 멧돼지의 공격을 받아 죽기도 했다.
산내면 방성동 마을 김병운씨는 “밤마다 멧돼지가 산에서 내려와 고구마 밭을 파헤쳐 산내면의 주요 농가소득원인 노랑고구마 농사를 망치고 있지만 별다는 대책이 없다.”고 말했다.
 산내면(면장 양천수) 관계자는 “산내면의 노랑고구마가 소비자에게 인기가 있는 것은 노랑고구마의 생육에 적합한 해발 200-300m의 중?고랭지 황토밭에서 재배되고 있어 타 지역에서 생산되는 고구마에 비해 당도가 높고 부드러운 맛이 있다.”면서 “멧돼지의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뚜렷한 대책이 없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이준화 기자)

 


정읍신문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9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9.11.11 월 1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