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공적인 감수성을 키워야 한다”

이준화l승인2008.12.23l수정2008.12.23 14: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의회 이학수 의원 5분 발언



전북도의회 이학수 의원이 5분 발언을 통해 공적인 감수성을 키우자고 주장했다.
이학수 의원은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는 감히 감성의 혁명기라 부를 만 하다”며 “리더십이나 기업의 경영에도 감성적 코드가 드러나야 앞서가는 것으로 인식된다”고 말했다.
특히 공인에게도 감수성의 중요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이 의원은 프랑스 혁명기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진 프랑스의 왕비 마리 앙뜨와네뜨에 관한 에피소드를 소개하면서 감수성의 부재로 인해 현재 우리 주변에서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농사를 짓지 않고도 직불금을 수령한 공직자들의 명단이 우리를 부끄럽게 한다고 주장했다.
가뜩이나 어려운 민생경제의 찬바람 속에서 일반 도민들은 한파에 떨고 있는데 안정적인 일자리가 있는 공무원들은 한층 자제하고 자숙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공적 감수성이 살아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과금 발언과 관련해 마음고생을 했다는 이학수 의원은 “행정사무감사라는 방법을 통해 성과금 배분 방식을 지적한 발언을 앞뒤 맥락이 다 잘려지고 고의적으로 편집돼서 왜곡된 후 이리저리 유포되는 모습을 보면서 공적 감수성을 생각하게 됐다”면서 “더 이상 도 공무원이라는 직책이 시군의 공무원이나 산하 직원들에게 군림하고 대접받는 자리가 아니라는 의식이 더 예민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공적인 감수성에 대한 결론은 “빌미를 주지 말자”는 것이라며,말하고 행동하기에 앞서 그것이 불러올 오해나 파장에 대해 심사숙고하자고 주장했다.(이준화 기자)


이준화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화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20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20.1.21 화 2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