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지업체 선호, 기술력? 혹은 또다른 이유있나

이준화l승인2014.11.01l수정2014.11.01 10: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역업체들 “같은 조건 제시해도 수용 안돼”
대규모 사업들 지역업체 참여 정읍시 적극 나서야



“지역내 업체를 이용하는 것은 자신들이 급하게 필요할 때 잠깐 이용하고 본격적인 납품 시기가 되면 타지 업체를 찾는다”
가스를 공급하는 정읍의 모 업체는 신정동 3대 국책연구소 건립 초기 특수가스를 공급했지만 막상 본격적인 공급 시점이 되자 거래를 중단해야 했다. 연구소측이 익산소재 업체와 공급계약을 했기 때문이다.
익산지역 업체와 동일한 가격과 조건으로 공급할 수 있다고 납품의사를 강하게 피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런 사례는 연구소 뿐만 아니라 관내 대형 병원과 업체 등도 비슷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지역내 관련 업체가 영업중이지만 타지업체를 이용하는 것이다. 왜 그럴까.
가스업체 대표는 “정읍에 있는 업체들은 관내 기관과 연구소,업체들에게 외면받고, 타지역에서는 더욱 큰 차별을 받는다”면서 “정읍에서 기업을 하는데 한계를 느낀 점이 한두번이 아니다”고 푸념했다.
또다른 업체 관계자는 “알 수 없는 이유로 타지 업체가 참여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면서 “지역경제를 살리고 지역업체를 살리자는 것은 한낱 구호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고 하소연했다.
특히 업체 관계자들은 지역업체를 의도적으로 배제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분위기다.
기술력이 떨어져서 그런지, 아니면 또다른 이유가 있어서인지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같은 모습을 지켜본 시민들 역시 안타까움을 표했다.
상동 박모씨는 “업체 관계자들이 푸념하는 모습을 지켜보면 너무나 안타깝다”면서 “어려운 여건을 이겨내기 위해 지역에서라도 우리 업체를 지키고 보호해야 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처럼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지역업체를 보호하고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은 계속되고 있지만 일선 업체들의 체감도는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업체 및 지역상권 살리기는 선거때면 후보들이 단골로 내세우는 주장이지만 막상 선거후에는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 모습이다.
지난 6.4지방선거 당시에도 한 후보가 전라북도 외 외지 업체와 공사 및 물품 계약을 체결했다며 논란을 확산시켰다.
당시 정읍시는 정읍시나 전북에서 생산하지 못하는 자재나 물품으로, 대부분 지방계약법에 의한 전국입찰대상범위이고 타 지역에 있는 본점이나 조합과 계약하는 경우라고 밝혔다.
본보 편집위원회에서 각종 공사시 지역업체를 살리고 지원하는데 정읍시를 비롯한 기관들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위원은 “유독 정읍지역의 경우 지역업체에 관심을 갖고 지원하려는 의지가 부족한 것 같다”면서 “인근 고창과 부안 등 타지의 경우 지역업체가 아닐 경우 말도 붙이기 힘든 지경인데 정읍의 사정은 너무나 대조적이다”고 한숨을 쉬기도 했다.
현재 추진중인 서남권광역화장장 건립사업 등 대규모 공사가 진행될 때 지역업체 참여를 보다 적극적으로 이뤄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지역업체를 외면하는 이유가 단순히 기술력만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타지 업체와 같은 조건을 제시해도 신규 계약이 힘든 상황이 지속될 경우 지역업체 고사는 물론 지역경제 피폐화가 더욱 가속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어 보다 적극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이준화 기자)



이준화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화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20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20.2.25 화 2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