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토교통부 국비 공모사업

‘꽃과 함께 걷는 창안 300거리’ 본격 이준화 기자l승인2017.05.23l수정2017.05.23 20: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시비 각 32억 모두 64억원 들여 
쌍화차거리-새암길-우암태평로 활성화

정읍시가 도시재생사업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꽃과 함께 걷는 창안 300거리(이하 창안 300거리)’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창안 300거리’사업은 작년도 국토교통부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된 사업으로, 국비 32억원을 지원받아 추진된다.
시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4개년 계획으로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확보한 국비에 시비 32억원을 더한 총 64억원을 들여 쇠퇴해진 원도심인 쌍화차거리와 새암길, 우암태평로 등 에 대한 생활환경 개선과 함께 주민 역량 강화사업 추진에 나선다.
환경개선사업으로는 쌍화차 특화거리의 경관 개선과 쌍화차 체험시설 조성과 함께   주변 연계 골목 경관 개선 및 문화공간 조성을 통한 새암로의 쇼핑거리 조성, 그리고 가로환경 정비와 청년 창업지대 설치 등 창업의 거리 조성사업은 우암태평로 일대에  추진된다. 
시는 또 주민역량 강화 일환으로 주민리더와 코디네이터 양성교육, 도시재생 창안대회와 도시재생대학 운영 등 시민참여 플랫폼(platform ) 구축, 시민 소통 활성화를 위한 시민&전문가 포럼 양성 등의 추진에 나선다.
쌍화차거리상인협의회(이공식 회장)와 새암길상인번영회(이재만회장), 우암태평회(김상수회장)도  주민 주도형 시범사업을 스스로 계획하고 실행하는데 최선을 다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의 일환으로 쌍화차거리상인협의회는 상가 앞 화단 가꾸기에 힘으로 모으는 한편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아 꽃길 가꾸기와 거리청소, 할인행사를 진행해 큰 호응을 받았다. 
특히 시와 건물주와 세입자협의회(쌍화차거리, 새암로)는 상권 활성화의 부작용인 임대료 상승에 따른 원주민 내몰림 현상(젠트리피케이션)에 대한 대응책으로 지난해와 올해 초 임대료 안정화를 위한 상생 협약식을 가졌다.(이준화 기자)
이준화 기자  yijuna@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20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20.6.5 금 2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