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의 정 담은 김장김치로 정 나눠

영원면 직원과 이장단 등 김장 담가 전달 (주)정읍신문l승인2017.11.27l수정2017.11.27 17: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영원면이 김장나눔 행사를 가졌다.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고향의 정 담은 김장 나눔 행사’갖고, 배추 3000포기와 무와 갓 등 갖은 양념으로 김장을 담갔다.
김장 담그기에는 면 직원과 지역 내 16개 단체 35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배추 3000포기와 무, 갓 등 갖은 양념으로 김장을 담갔다. 배추는 지난 8월부터 면 직원과 공동체 일자리 참여자들이 재배한 것이다. 특히 지역민들이 직접 재배한 
고추와 파, 마늘 등과 쌀, 떡, 음료 등 후원해 그 의미를 더했다.
더불어 부녀회(회장 박미숙) 회원들이 정성껏 양념 손질과 함께 배추를 소금에 절이고 , 씻고 버무리는 등 각별한 손맛을 더했다. 
김장 김치는 출향인과 저소득 불우세대, 34개소의 경로당에 전달할 예정이다. 관련해 면은 16일 택배 발송과 함께 직접 전달했다. 
면 관계자는 “고향 발전에 성원을 아끼지 않는 출향인과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 취약계층 분들을 위해 지역민들이 힘을 모아 준비한 김치로 모든 분들이 훈훈한 겨울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배동진 영원지국장)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21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21.2.17 수 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