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지아트홀 걸어가는 길’ 간판 정비

(주)정읍신문l승인2018.03.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읍시가 도시 미관과 거리 경관을 해치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고 간판 정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연지아트홀 걸어가는 길’ 구간 간판 정비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읍역 사거리에서 정읍터미널을 지나 연지아트홀에 이르는 750m 구간 150여 개 업소의 간판을 미적으로 아름답고, 시각적으로 돋보이는 간판으로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전북도(2억원)와 행안부(6억원)에서 주관한 간판개선시범사업 공모에 선정, 추진되는 것으로 모두 6억원이 투입된다. 
먼저, 지난해 2억원을 들여 정읍역 사거리에서 정읍터미널까지 200m 구간 50여개의 간판을 정비했다. 시는 “특히 추진 과정에서 컨설팅과 간판 디자인 설계부터 제작·설치에 이르기까지 주민들의 의견과 참여가 반영돼 그 의미를 더욱 크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4억원을 투입해 정읍터미널에서 연지아트홀까지 550미터 구간 100여개의 간판을 정비한다. 무질서하게 난립된 간판을 일정한 높낮이로 조정하고 거리의 특색과 업소별 특성을 간판의 서체와 색채에 담아낼 예정이다.(도시과 최낙술 과장,이대우 담당)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8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8.12.11 화 0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