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수·정도진·한병옥·강광·김용채 5파전

6.13 정읍시장 선거 이준화 기자l승인2018.05.14l수정2018.05.14 01: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물사진 게재순

A 더불어민주당 이학수, B 민주평화당 정도진, C 정의당 한병옥, D 무소속 강광, E 무소속 김용채 

 

정읍시장 더불어민주당 이학수, 민주평화당 정도진 후보 확정
정의당 한병옥, 무소속 강광, 무소속 김용채 예비후보간 대결

6.13동시지방선거 정읍시장 선거에 나설 후보들의 윤곽이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읍시장 경선이 마무리됨에 따라 6.13 정읍시장 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학수 예비후보와 민주평화당 정도진 예비후보, 정의당 한병옥 예비후보,무소속 강광 예비후보와 김용채 예비후보 등 5파전으로 좁혀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5일 오후, 권리당원과 안심번호 여론조사를 통해 이학수 전 도의원을 정읍시장 후보로 확정 발표했다.
투표 결과 2위는 유진섭 예비후보, 3위는 김석철 예비후보 순이었다.
이학수 예비후보는 “지난 경선기간 함께 해준 후보들에게 고마움을 표한다. 앞으로 시민들의 생각으로 정읍을 가득 채우겠다”며 시민과 소통하는 시정 구현을 약속했다.
이 예비후보는 “지난 3월 출마선언문에서 밝힌 대로 시민들의 권리를 지키고, 각종 규제나 애로사항들을 직접 챙길 것이며, 시민들의 생각이 정책에 반영되는 제도를 마련하겠다”며 시민들과 함께 풀뿌리 민주주의를 성장시켜 나갈 뜻을 내비쳤다.(관련기사 2면)
2위를 차지한 유진섭 예비후보는 “제가 가진 모든 열정과 능력을 다했지만 결과는 아쉬웠다”며 “뜻을 같이해 준 우천규,김영재 예비후보와 지지자들에게도 감사하며, 정읍시장 최종 후보로 확정된 이학수 후보에게도 축사를 보낸다. 부족했던 자신을 돌아보며 더 성숙한 모습으로 거듭나며, 민주당과 정읍 발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3위를 차지한 김석철 예비후보는 “정읍발전을 위해 획기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큰 공약으로 헌신하려 했지만 꿈이 이뤄지지 않아 아쉽다”며 “흑색선전으로 얼룩진 과정에서도 성원해주신 여러분이 있어 큰 힘이 되었다. 품격넘치는 여러분을 보면서 정읍의 희망을 보았다.벅찬 사랑을 가슴에 품고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민주평화당은 지난 2일 정읍시장 예비후보로 정도진 전 시의장을 확정했다.
’고 재차 강조했다.
정도진 예비후보는 “열심히 두 후보가 아름다운 경선을 펼친 결과, 선택을 받았다”면서 “이제 같은 당 3선 국회의원인 유성엽 의원과 힘을 합쳐, 함께 정읍 발전의 큰 그림을 그리겠다”고 약속했으며, 지난 7일(월)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관련기사 2면)
민주평화당 정읍시장 경선에서 정도진 후보의 벽을 넘지 못했다는 장학수 예비후보는 “경선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정도진 후보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정도진 후보의 공천확정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민심은 천심이라는 것을 믿으면서, 오늘의 결과가 저의 부족함을 일깨워주는 계기가 되었다. 지난 12년간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때가 되어 산을 내려가서 땀흘리는 모습을 보신다면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한 장학수로 기억해달라”고 말했다.
▷일찌감치 정읍시장 후보로 확정된 정의당 한병옥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정읍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경쟁과정을 지켜보면서 후보들간의 비방 폭로전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후보는 물론 배우자와 자녀들까지 거론하며 흠집내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하며, 정책선거를 제안하기도 했다.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표밭갈이에 몰두하고 있는 강광 예비후보와 김용채 예비후보의 발걸음도 분주하다.
강 후보는 “민선 4기 시장으로 재직하면서 열심히 했지만 1번으로는 부족해서 늘 마음에 걸렸다”면서 “이번에 꼭 당선되어 못다한 일도 다해내고 민선 4기 업적의 바탕 위에 경험을 살려 더 많은 일을 하여 온시민이 ‘함께 잘사는 위대한 정읍’을 꼭 만들겠다”고 약속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용채 예비후보는 “정읍시장 선거와 관련한 법정 선거비용은 1억4천만원이지만 이를 빛내서 하지는 않겠다. 만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할 수도 없다”면서 “위탁금 납부하고 벽보만 붙이고 홍보책자와 공약집, 유세차량은 모두 생략하고 선거에 임하겠다.비굴하지 않게 당당하게 임하면서 죽어라 발품을 팔겠다”고 각오를 다졌다.(이준화 기자)

 
이준화 기자  yijuna@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8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8.5.26 토 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