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신문 파랑새산악회 고부 두승산으로 6월 정기산행 다녀와

하산 후 이경하 회원 감자수확 일손도와 (주)정읍신문l승인2018.07.02l수정2018.07.02 01: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읍신문 파랑새산악회(회장 오종상)는 6월중 정기산행을 지난 23일(토) 정읍시 고부면 두승산으로 다녀왔다.

  파랑새산악회 오종상 회장과 유종혁 초대회장을 비롯해 정규정 사무총장, 이유경 재무국장, 유훈 감사, 회원들과 준회원이 참가했다.
  오종상 회장은 “오늘 산행은 연간계획에 따라 우리고장의 명산인 두승산으로 결정되었다. 444m로 비교적 낮은 산이지만 유선사에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99호인 남복리미륵암석불이 있다. 산에 오르면서 정다운 대화를 나누며 그동안 쌓인 피로를 풀고 신입회원을 다수 입회시켜 파랑새산악회와 정읍신문의 발전을 위해 역할을 다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참가한 회원들 정상을 거쳐 하산한 후 인근 흑두부식당에서 회원들이 가져온 도시락과 두부로 점심을 나누며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점심을 마치고 난 후 고부면 덕안리 이경하 회원의 집을 방문해 감자수확 작업에 일손을 보태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임채봉 기자)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8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8.11.19 월 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