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과 반성문

(주)정읍신문l승인2018.10.04l수정2018.10.04 15: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기고-

초등국어사전에는 ‘반성’은 자기 말이나 행동에 잘못이 없는가를 곰곰이 생각하는 것, 즉 오늘 하루도 반성을 해보고 일기를 쓰지는 뜻이다.

‘반성문’은 주로 학교에서 학생이 자기의 잘못을 깨닫고 뉘우쳐 다시는 그러한 잘못을 저지르지 않을 것을 다짐하는 글이라고 되어 있다.
나 역시 초·중등학교 시절 친구들이 잘못하면 선생님한테 매로 종아리와 손바닥을 많이 맞고, 두손을 들고 벌을 받은 후 집에 가서 반성문을 써서 제출하기도 했다.
나는 며칠전 별일도 아닌 것을 마음을 억제하지 못하고 신문사에 기고해 후배 두분에게 상처를 준 것 같다. 서로가 만나서 미안하다고 사과는 주고 받았지만 머리 한구석에는 반성을 해야 될까 아니면 반성문을 써야 되는 것인지 만감이 교차되는 상태이다.
성인군자가 아닌 인상 만서를 순리대로만 할 수 없는 것이 인생살이가 아닌가.
속담에 ‘비온 후에 땅이 굳어진다’는 말과 같이 예전고 같은 선·후배 사이가 되었으면 하는 다짐을 해보기도 하지만 사람인지라 만인이 다 좋다는 말만 듣고 살수는 없는 것 같다.
앞으로 사는 동안이라도 반성과 반성문 때문에 고민하지 않는 삶을 살았으면 하고 다짐해본다.(김정식, 내장상동 31통)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8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8.10.14 일 1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