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류자원지원센터 탈출 원숭이 궁금증 해결하라”

이도형 의원 5분 자유발언 (주)정읍신문l승인2018.11.30l수정2018.11.30 14: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도형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 6일 영장류자원지원센터에서 탈출했다 붙잡힌 히말라야 원숭이와 관련해 시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영장류자원지원센터이 발표 내용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사육도중 폐사한 개체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붉은털 원숭이는 멸종위기 동물로 이를 번식하기 위해서는 환경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그런 절차를 이행했는지 △영장류 사육의 경제성과 관련해 어떤 절차를 거쳐 이 사업이 추진됐는지 △동물실험을 금지하는 추세에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어떤 곳에서 어떤 실험을 하게 되는지,다른 연구기관으로 보내진 사례는 있는지 △정읍시는 원숭이가 현행법상 가축이 아님에도 적법한 사육 환경을 만들어주기위해 2014년 가축분뇨조례를 개정했다. 어떤 이익이 있기에 이런 지원을 했는지, 계약내용이 무엇인지 △원숭이가 가축으로 분류되지 않았지만 대규모 동물 사육장으로 분뇨가 발생할 수 밖에 없는데 이 사육장에서 발생하는 분뇨는 어떤 법률적 근거로 어떻게 처리되는지 밝혀달라고 했다.(이준화 기자)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8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8.12.18 화 1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