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력 갖춘 ‘신동진’ 벼 종자공급 부족 아쉽다”

단풍미인쌀 822ha 모두 ‘신동진’ 재배 (주)정읍신문l승인2019.04.10l수정2019.04.10 00: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보도 그 후

품질우수, 일반 농지도 재배 확대해야

지난 3월초 본보에는 ‘신동진 벼 재배를 확대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독자 은용배씨의 기고가 보도된 적이 있다.
‘신동진’벼 종자를 많이 공급해 고품질 쌀 생산을 확대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 기고의 요지였다.
벼와 보리,밀,콩 등의 주요 작물에 대한 종자는 농민들의 신청에 따라 기술센터에서 국립종자원과 연계해 공급하고 있다.
국립종자원에서는 각 종자별 재배유의사항과 고유특성 및 일반특성을 분석해 자료로 제공하고 있다.
이 기고에서 은씨는 “신동진 벼로 바뀌게 된 그해 쌀 없어서 못 판다는 소문이 들었다. 이처럼 벼 품종이 쌀 미질을 좌우한다. 신동진 벼는 키가 크고 도복에 약해 비료를 많이 할 수 없는 품종이기 때문에 단백질 함량이 낮아져 밥이 좋은 것이다.현 시점에서 신동진 벼는 그래도 쌀 소비 확대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품종이라고 생각한다.신동진 벼는 일반 벼에 비해서 비료 5포는 덜 넣어야 도복이 안되는 벼다.비료 5포 덜 들어가는 것이 단백질 함량을 낮추어 미질을 살린 것이다. 지금 쌀이 남아돌아 정부에서 타 작물을 장려하고 있다. 이럴 때 우리 농민들은 고품질에 쌀을 생산해야 한다.그래서 소비자들이 정읍에 신동진 쌀하면 믿고 찾는 브랜드화가 된 쌀을 우리는 만들어야 한다.과거 전라도 쌀은 경기미에 말려 서울에 입성을 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지금 전라도에 신동진 살이 경기미를 밀어 내고 서울에 입성을 하고 있다고 한다.실로 오랜 숙원 사업이 이루어 진 것이다. 정읍에서 30면 넘게 농사를 지었지만 신동진 벼 쌀만큼 좋은 쌀을 만나지 못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은씨 지적의 요지는 밥맛이 좋고 경쟁력이 높은 ‘신동진’벼를 확대 재배하고 싶어도 필요한 만큼 종자지원이 안된다는 것이다.
정읍시 단풍미인쌀 재배단지 822ha에는 100% ‘신동진’벼를 재배하고 있다.(사진은 신동진벼)
‘호품벼’에 이어 장려하고 있는‘신동진’은 농가나 장려기관 모두 선호하고 있다.
현재 국립종자원에서는 조생종 ‘오대’를 비롯해 중만생종인 ‘새누리’와 ‘신동진’ 등 23종의 종자를 보급하고 있다.
농민들이 선호하는 종자부족에 대해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모판에 뿌려야 할 종자보다 많은 숫자의 종자를 파종하다보니 농가는 늘 종자가 부족하다고 주장한다”며 “하지만 매년 종자가 부족해 종자원을 연결해 우수종자를 확보해 공급중”이라며,아쉬움을 표했다.
국립종자원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소속기관으로 2007년 11월 30일 발족해 벼와 보리,밀,콩 등의 우수종자를 보급하고 있다.(이준화 기자)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9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9.12.7 토 0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