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개장 앞둔 백제가요 정읍사관광지

인접 정해마을 활용 관광객 만족도 높이자 (주)정읍신문l승인2019.05.25l수정2019.05.25 01: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속촌 조성보다 앞서 정해마을 활용안 고심 필요

정읍시는 백제가요 정읍사 관광지 조성사업에 대해 내장산 국립공원과 내장산리조트를 연계한 관광인프라 구축을 위해 추진중이다.이 사업은 2012년부터 2020년까지 9년간 314억원(국비 9억3천,시비 20억,민자 10억)을 들여 정읍사가요박물관과 정읍사여인집,한식체험관,주막3동,취풍향(누각),만석꾼가옥,예절교육관,사랑숙박관 등을 조성중이다.정촌현 가요특구 조성사업은 3차로 나눠 사업이 추진됐다.1차는 2015년 32억9천만원을 들여 토공과 상하수도,도로공사 및 가요박물관 골조공사를 진행했다.2차는 2016년부터 40억원을 들여 주차장과 가요박물관 설비공사,석가산,포월지,전기 및 소방공사를 벌였다.3차는 2017년부터 82억원을 들여 정읍사 가요박물관 등 10동의 전기와 통신,소방,조경시설을 진행중이며, 현재까지 전체 공정율은 95%에 달한다.정읍시 관계자는 “올 6월까지 49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마무리 조성사업을 펼칠 것”이라며, “6월 이후에는 백제가요정읍사 관광지 운영조례 제정에 이어 9월에 개장하고, 2020년에는 사랑숙박관과 예절교육관 등의 민자유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민선7기 유진섭 시장은 1월 열린 신념 기자회견서 노래와 관련한 특징을 주기 위해 공모를 통해 결정했다는 정촌현 가요특구 인근에 소규모 정읍민속촌 조성을 통해 볼거리 확장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실제 민속촌을 조성해야할지에 대해서는 관련 용역 결과가 나온 후 추진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전북도 역시 인근에 민속촌 조성을 달갑지 않게 생각하는 모양새다.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는 정읍사 가요특구 조성지 인근의 정해마을과 연계성을 확보하는 문제이다.
현재는 공사구간과 마을사이에 철조망으로 차단한 상태지만 공사가 완료되면 2-3개정도의 출입구가 연결될 예정이다.
전북도는 물론 이곳을 지켜본 인사들은 한결같이 정읍사 가요특구와 정해마을간 유기적인 연결고리 형성을 강조하고 있다.
공사 초기 부지를 매입하면서 생긴 갈등으로 감정의 골이 있다하지만 지속적인 대화와 토론을 통해 가요특구와 정해마을이 상생하는 방향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정읍시 미래전략사업단 유영호 단장 역시 이같은 의견에 공감하고 있다고 했다.
유 단장은 “우선 가요특구에 대한 공사를 6월중에 마치고 3개월간 시운전을 거쳐 9월에 개장할 예정”이라며 “정해마을과도 최대한 협의를 통해 담장조성 지원 등, 가요특구와 연계성을 확보하고,볼거리를 확충하는데 주력하겠다”고 했다. 
국비 반납과 재확보를 통한 공사추진이라는 어려움 속에 진행된 정읍사 가요특구가 당초 기대효과를 내보이기 위해서는 인근 정해마을과 연계성 확보와 주민들과 상생방안 마련이 새로운 선결과제로 부상하고 있다.(이준화 기자)


-사진은 정읍사 가요특구 조감도(좌측)와 95% 공사 진척도를 보이고 있는 가요특구 조성지 모습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9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9.6.20 목 0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