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화차거리·구도심 활성화 위해 경찰서 활용 중요

이전시 도심서 필요한 고급 유스호스텔급 숙박시설 검토를... (주)정읍신문l승인2020.03.24l수정2020.03.24 01: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구 소방서와 경찰서장 관사 활용 기관간 적극 협의 필요

정읍시가 2017년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중인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사업은 250억원의 사어비가 소요된다.
‘떡차면술’을 주요 테마로 진행되는데, 각 사업지별로 중심 커뮤니티라운지 설치를 규정하고 있다.
특히, 구도심과 쌍화차거리 활성화를 위해 가장 적극적인 논의와 연구가 필요한 것이 현 경찰서 건물과 부지를 활용하는 문제이다.
정읍경찰서가 구IC 인근으로 이전할 것에 대비해 사전에 부지와 건물에 대한 활용건에 대해 기관간 협의를 마치고, 이를 통해 구체적인 계획이 수립돼야 한다는 것이다.
본보 편집위원회에서는 “정읍경찰서 부지가 구도심의 중심지에 위치해 있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도심내 부족한 시설인 고급형 유스호스텔 활용을 비롯해 다양한 사전 협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각에서는 구 정읍지원과 지청 부지의 경우도 여러 가지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도심 활성화에 큰 효과를 주지 못하는 세무서가 지어지면서 큰 실망감을 안긴 사례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읍시가 구 소방서 건물에 조성할 계획인 쌍화차·커뮤니티라운지는 보다 심도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물론 정읍시와 쌍화차거리 관계자들과 협의를 통해 방향을 정했다고 하지만 실효성을 얻는 시설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당연히 어떤 시설이건 필요한 주차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커뮤니티라운지의 기능을 다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정읍시는 구 농어촌공사 앞에 위치한 구 경찰서장 관사를 활용해 구도심 도시재생 관련 자료 전시관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마땅한 건물을 대토하지 못해 사업이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쌍화차·커뮤니티라운지로 예정하고 있는 구 소방서 건물이나 구도심 자료전시관을 염두에 두고 있는 구 경찰서장 관사 활용안 역시 해당 기관과의 협의가 선결 과제로 남아 있다.
특히, 정읍시장과 관련부서 측의 적극적인 협의와 정치력을 발휘해 건물과 부지의 사용권을 인계 받은 후 전문가와 관계자,시민들의 중지를 모아 낙후 도심을 발전시키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이다.(이준화 기자)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20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20.6.30 화 2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