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소방서, 쉬는 날 인명구조한 소방관

발빠른 대처, 아파트 3층 난간에 매달려 있는 시민 구조 (주)정읍신문l승인2020.07.22l수정2020.07.22 22: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읍소방서(서장 백성기)는 지난 12일 휴일을 보내던 정읍소방서 소방관이 아파트 난간에 매달린 시민을 구조해 큰 인명피해를 막았다고 밝혔다.

정읍소방서 방호구조과 소속 최웅일(소방경)은 지난 12일 11시경 휴일을 맞아 자택에서 외출을 위해 아파트 주차장으로 이동하던 중 비명 소리가 나는 것을 듣고 아파트 3층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있는 한 시민을 발견했다.
자칫 손이 미끄러지거나 힘이 풀리면 아파트 아래로 추락하여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위급한 상황임을 직감. 즉시 도시가스 배관을 타고 올라가 요구조자에게 안전하게 접근하여 119가 도착할 때까지 추락하지 않도록 붙잡고 있었다.
이후 도착한 소방대에 의해 A씨는 안전하게 구조되어 병원으로 이송 조치 되었다.
최웅일 소방관(소방경, 방호구조과)은 “이런 상황에서 소방관이라면 누구라도 당연히 구조활동을 펼쳤을 것. 큰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아서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정읍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최초로 119에 신고해 주신 문홍산 정읍 보호관찰소장님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백성기 서장은 “쉬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소방의 본분을 다 한 최웅일 소방관은 모든 소방관들의 귀감이 될 것.”이라며 “정읍시민의 안전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자료제공 정읍소방서 담당 신유정/옮김 이준화 기자>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20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20.8.10 월 2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