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마을 도시락 봉사자들의 ‘아주 특별한 봉사활동’ 화제!!

재난기본소득에 십시일반 모은 성금 더해 독거노인 (주)정읍신문l승인2021.02.08l수정2021.02.08 21: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소년소녀가장 설 명절 음식으로 따뜻한 나눔 봉사 

설 명절이 얼마 남지 않은 시기에 ‘양지마을 도시락 봉사자들’의 ‘아주 특별한 봉사활동’이 훈훈한 화제가 되고 있다. 
‘양지마을 도시락 봉사자들’은 지난해 10월 코로나19 주민 집단감염으로 2주간 ‘통째격리’됐던 정우면 양지마을 주민들을 위해 도시락 봉사활동을 펼쳤던 자원봉사자들이다.
일반시민 13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당시 10여 일 동안 1천여 개의 도시락을 만들어 양지마을 주민들은 물론 의료진과 공무원 등에 전달함으로써 코로나19 지역 확산 예방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이들이 이번에도 양지마을 주민과 따뜻한 설 명절 분위기 조성을 위해 설 명절 음식을 담은 도시락 봉사에 나섰다. 
특히 정읍시가 지난달 11일부터 100% 시비(110억원)를 들여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고 있는 제2차 재난기본소득지원금’으로 자신들이 받은 것에 십시일반으로 성금을 모아 진행한 봉사활동이어서 그 의미를 더한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안모(연지동 60대) 씨는 “올해 들어 전북도 내에서는 처음으로 지급된 2차 재난지원금을 의미 있게 사용하자는 의미로 설 명절을 앞두고 명절 음식 나누기에  나섰다”고 말했다. 
자원봉사자들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준비한 음식은 산적, 소고기무국, 오색떡, 쌍화차 네종류로 100세대 분량이다. 신선한 재료를 찾아 발품을 팔았고 연지동 여성문화관에서 꼼꼼하게 다듬고 정성을 담아 맛깔스럽게 만들었다. 이렇게 사랑과 정성, 그리고 손맛을 더해 마련된 음식은 1일 점심시간에 맞춰 양지마을 54세대와 홀로 사는 어르신과 소년소녀 가장 등23개 읍면동에서 추천받은 46세대에 전달됐다. 
지난 ‘통째격리’때에 이어 도시락을 전달받은 양지마을 주민들은 “두 차례나 자원봉사자들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도시락 음식을 받으니 코로나19로 우울했던 마음이 밝아지고 몸도 가벼워지고 기운이 난다”며 고마운 뜻을 전했다.  
양지마을 도시락 봉사와 마찬가지로 이번 명절 음식 나누기 봉사 역시 유진섭 시장의 부인인 오명숙 여사가 코로나19 극복과 더불어 함께하는 명절 분위기 조성에 힘을 보태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오명숙 여사는 코로나19 발생 초기 수제 면 마스크 제작 봉사를 비롯 밑반찬 나눔 봉사 등 꾸준한 나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유진섭 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 속에서도 봉사활동에 헌신적인 시민들이 계셔 든든하다"면서“자원봉사자들께서 정성을 담아 만든 음식을 드시면서 조금 더 힘내시고, 시민 모두가 주위 어려운 이웃도 세심하게 챙기며 따뜻한 명절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이준화 기자)

사진설명 A/ 이번에 2차로 지급한 재난기본소득 카드
         B/ 영지마을 도시락 봉사자들의 특별한 봉사활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21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21.2.28 일 0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