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호 수변 둘레길을 걸어 보았는가?

(주)정읍신문l승인2019.07.13l수정2019.07.13 02: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단풍으로 유명한 내장산에는 내장호 둘레길이 있다. 내장저수지를 끼고서 한 바퀴 돌아보면 정말 내가 이곳에 잘 왔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가족들과 함께 또는 연인들과 함께 언제든지 와도 좋은 곳이다. 가을에는 단풍이 형형색색이 화려한 옷을 입고 있다. 특히 조각공원안 쪽 깊숙한 곳은 내장 108단풍길 못지않다. 높지 않은 그곳에서 내장호를 내려다보면 눈부신 아름다움을 느낄 수가 있다. 한번 와서 본 사람 외는, 그 어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역시 봄에는 천변 벚꽃 길에 버금가는 내장호 수변 둘레길을 따라서 가보면 장관이 연출된다. 바람에 휘날리는 흰 눈꽃의 아름다움 또한 직접 그 길을 연인과 함께 걸어가 보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무의미 할 뿐이다.
여름철이면 내장저수지 아래에는 시원한 분수대에서 연출하는 물과 아름다운 멜로디 그리고 바로 옆 편백나무 숲길에서 손을 잡고서 미래를 기약해 보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이 짜릿하고 시원한 운치를 전할 길이 없다.
그런가하면 내장산의 겨울 눈꽃을 직접 온몸으로 체험해 보지 않은 이들 또한 이 운치를 알 수가 없다. 하얀 눈꽃의 설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또 함께 뒹굴며 가족의 끈끈한 정을 돈독히 나누어 본 사람들만이 정읍 내장산으로 왜, 와야 하는지를 실감 할 수가 있을 것이다.
최근에는 정읍시가 용산호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나쁘지 않은 움직이다. 이곳에서도 잘 가꾸고 다양한 콘텐츠를 넣고 하면, 자연경관과 더불어서 관광객을 유인하는데 나쁘지 않다는 것이다.
다만 분수대 하나 둘 더 만들었다고 사람들이 찾아오는 것은 절대 아니다. 또 그것 때문에 1박 이상 체류하지는 않는 다는 사실만 유념했으면 한다.
그래서 매번 강조하는 말이 있다. 제발 정읍시가 큰 그림을 그리자는 것이다.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자고도 했다. 어쨌든 큰 그림 안에 다양한 의견을 담고 다양한 콘텐츠를 집어넣는데 그 중심에는 호텔과 콘도 등 200여명을 전후한 사람들이 한 공간에서 먹고 자고 놀고 즐길 수 있는 그것이 없으면 아무런 의미도 없다고 말이다.
그저 스쳐지나 가는 관광지 일뿐이라고 밝힌 것이다.<사진 차진환 정읍신문펜클럽 사무국장/ 글 김태룡대표기자>

사진설명/지난7일 일요일 정읍신문펜클럽 회원들과 내장호 수변 산책길을 또 걸어 보았다. 이날은 오후6시경 내린 비로 인해서 전에 확인하지 못한 포토존에서 맛보고 느낄수가 있는 야간조명의 화려하고도 멋진 운치를 재삼 확인하기도 했다.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9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9.7.19 금 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