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화차거리 ‘사업주’ 지원사업으로 끝나면 안돼”

(주)정읍신문l승인2019.09.05l수정2019.09.05 23: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본보 편집위원회 지적

전체 사업구간 주변정비 예산 확보후 추진해야 맞을 것
방치 건물주에 도시미관 요구하면 “나라도 하지 않을 것”

본보는 7월말경 ‘도시재생사업지 건물주 동참안하면 ’반쪽짜리‘우려’ 제하의 기사를 통해 정읍시가 각 지구별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면서 800여억원에 달하는 예산이 투입되고 있는 사업지에 대한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조성 방안에 대해 지적했다.
현대판 도시환경정비사업으로 불리고 있는 이 사업은 중소도시의 인구가 감소하고 활력을 잃어가자 정부가 예산을 들여 ‘도시재생’이라는 명분으로 대대적인 정비사업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본보는 이 사업이 추진되면서 사업지내 있는 건물 소유주들의 동참이 없으면 반쪽짜리 사업에 불과할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다 죽어가는 도심 상가를 연결하는 도로를 포장하고 여기저기 주차장도 만들어 놓고 있지만 폐허로 방치된 건물들의 변신은 더디다.
사업 추진과 함께 사업지구 건물주들의 동참을 이끌어내는 것이 시급하다는 것을 확인시키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사업지를 지켜보는 시민들은 “도시재생 사업지내 건물주들의 협조를 이끌어 내 건물의 리모델링을 비롯한 환경미화에 동참하도록 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구두 신고 누더기를 걸친 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마무리 공사가 진행중인 쌍화차거리 조성사업지는 청년창업몰 지원사업 4개소와 소규모 리모델링에 해당하는 입면정비사업이 추진중이다.간판 등 입면정비를 위해 시가 개소당 2천만원을 지원하고 사업주는 10%를 자부담해야 한다.현재 정읍시는 쌍화차거리 사업구간내 13개 업소를 대상으로 입면정비 지원을 예상하고 있다.이중 6개 업소가 사업보조가 결정됐고 4개소가 추가로 들어온 상태다. 나머지 3개소 역시 신청받아 입면정비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그러나 이 사업지와 도시재생사업지와 한블럭 떨어진 곳에는 십수년간 포장 한번 안한 곳도 비일비재 하다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이 사업에 대해 본보 편집위원들은 이곳 정비사업의 명칭은 현재와 같이 추진된다면 ‘쌍화차거리 사업자 지원사업’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규모 도시재생사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역차별’ 현상으로 인해 해당지역 주민들의 상실감이 크다. 이런 골목의 실태를 파악하고 지원 및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것도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편집위원들은 “나 자신이라도 정비사업 대상지에 포함된 건물주라해서 자비로 건물의 미관을 고치고 정비하라면 하지 않을 것”이라며 “전체 구간을 정해 사업을 원활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전체 주변정비사업 예산까지 확보해 추진해야 했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해당 구간의 폐허된 건물이 많이 방치될 경우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건물을 매입한 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이준화 기자)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19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19.9.18 수 2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