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스토리에 밝힌 柏仙 김태룡의 생각

모든 주차공간서는 유료화가 시행돼야 하는 이유 (주)정읍신문l승인2020.07.22l수정2020.07.22 22: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읍터미널 뒤 공영주차장에 5094택시가 영업을 나가지 못하고 있다. 바로 앞 이중주차 차량때문이다. 원래 그 차량은 주차선 내의 구역이 아니기에 그곳에 주차하는 것은 상식 밖의 처사이다. 

내가 고속버스 승강장에 서울 가는 L씨를 배웅하고 올 때까지 택시는 그 자리서 꼼짝 못하고 있었다. 아직도 못나갔나요? 연락은 됐냐고 물었더니 이제서야 연결은 됐다고 말했다. 그렇게 말하면서도 그는 화내거나 상대를 향해서 욕하는 모습은 없었다. 참 좋은 분 같았다. 
개념이 없는 모 운전자로 인해서 가끔씩은 누구나가 겪는 사건이다. 조금만 생각하고 남을 배려하겠다는 마음가짐이었다면 그렇게 주차하고 편안하게 자리를 떠날 수는 없을 것이다.

 다이소 주차장에 주차하고 다녀온 내 차량 옆에도 언제 왔는지 그쪽 대로 방향으로 나갈 수가 없게 주차하고 간 운전자가 금방 또 나타났다. 나 또한 대로 쪽으로 나갈 수가 없기에 공영주차장 쪽으로 먼 길을 되돌아 나와야 했다.
그래서 하는 말이다. 모든 주차공간서는 유료화가 시행돼야하고 불법주차 차량에게는 벌금내지는 견인 등의 강력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 
거주자 우선주차 정책을 실시해야 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나 편하자고 남에게 불편을 주는 행위가 사라질 때까지 법으로 강력 재제하는 것이 관청이 해야 할일이다. 그것은 또한 공정사회로 가는 길이자, 도로 및 주차공간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한 방편이기도 할 것이다. 
(주)정읍신문  jnp7600@hanmail.net

<저작권자 © (주)정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정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주)정읍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9950  |  주소: 전북 정읍시 수성동 666-1  |  대표이사: 김태룡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룡
mail: jnp7600@hanmail.net  |  Tel: 063)532-7600  |  Fax : 063)532-7601
(주)정읍신문 창간일 1990년 05월 23일  |  법인등록번호 211211-0012368  |  등록번호 전라북도 다01259  |  등록일 2009년 10월 27일
Copyright © 2020 (주)정읍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UPDATE : 2020.8.10 월 21:11